17.2 C
Seoul
일요일, 12월 5, 2021

‘드론’이 도심서 날기 어려운 이유

드론을 도심에서 날리기에는 위험하다. 인구가 밀집한 지역 특성으로 드론으로 말미암은 안전 우려가 크다. 드론이 날다가 자칫 추락하면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드론이 전깃줄과 신호등, 안테나 등 주요 시설에 피해를 줄 수도 있다. 정부가 드론의 도심 운행을 규제하는 이유다.

그러나 무조건 제한만 할 수는 없다. 무인배달이나 인명 구조 활동, 범죄 단속 등 드론의 활용 가능성이 무궁하기 때문이다. 국토해양부는 드론의 안전하고 적절한 도심 운행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

대표적인 방안이 2018년부터 해오고 있는 ‘드론 실증 도시 사업’이다. 드론 서비스가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정책이다. 지난해부터는 지자체와 함께 실제 도심에서 드론 서비스를 실증하는 단계로 진입했다.

국토부는 올해 부산과 대전, 제주, 경기 고양 4개 도시를 선정하고 지난달부터 드론 실증 사업을 시작했다. 이달에는 항공안전기술원과 실증현장을 방문해 진행 현황도 파악한다. 특히, 여름철 도심 실증비행에 대한 안전관리 여부가 중점 점검 대상이다.

부산에서는 드론이 대기오염을 측정해 대형전광판에 송출하는 서비스가 진행된다. 열화상 카메라를 단 드론이 도시가스 열송수관 파열도 감시한다. 대전에서는 도심 가스 선로 점검, 긴급배송과 정밀 이착륙 실증 시험을 수행한다.

고양시는 땅 꺼짐(싱크홀) 사고 현황 파악 등 시설물 점검을 실시간으로 분석, 전달하는 드론 서비스를 시험하며, 제주는 한라산 응급환자 발생 때 드론이 구급 물품을 전달하는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이밖에 LIG넥스원, 엔텍로직, 니어스랩 등 규제샌드박스 공모사업에 선정된 13개 기업이 음식배달, 사물인식, 도로의 정사사진 촬영 등의 서비스를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서 실증한다.

희승 electric@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mykim/
안녕하세요. '전기(?)'를 사랑하는 채희승입니다. 지구 환경을 지키는 멋진 친환경차 관련 유익하고 재밌는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겠습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베이징 모터쇼 주목해야 할 3가지

이달 26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모터쇼가 열린다.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세계에서 유일하게 열리는 대형...

중국-일본 전기차 연합 탄생…혼다, CATL에 지분투자

중국과 일본의 전기자동차 연합이 탄생했다. 일본 완성차 혼다와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 CATL(닝더신에너지과학기술) 얘기다....

테슬라 첫 CTO가 세운 배터리 재활용 기업…아마존으로부터 대규모 투자 유치

JB 스트로벨 지난해 테슬라 떠나배터리 재활용 기업 래드우즈 설립아마존 '탄소 제로' 기업 지원 펀드레드우즈에...

“종이컵 한 컵의 물로 세차 지원”

대구광역자활센터와 대구동구지역자활센터가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지역 내 저소득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친환경 출장세차·찾아가는 세탁사업’을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