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토요일, 12월 4, 2021

프랑스, 전기자전거 살 때 50% 보조금…’교통 혁신’

  • 코로나19 이후 자전거 수요 급증
  • 프랑스, 대규모 자전거 정책 추진
  • 전기자전거 구매보조금 최대 50%
  • 자전거 수리비··교육비 지원 포함
  • 영국도 비슷한 자전거 정책 발표
  • 유럽 전역 자전거 친화 정책 강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이 프랑스 사회의 많은 부분을 바꿨다.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 뺨 키스 대신 팔꿈치 인사 등 프랑스 문화에 변화가 생겼다. 교통 분야에서도 변화의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는 사람들이 버스나 지하철 등 사람이 모이는 대중교통 대신 자전거를 선택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기오염이 46% 줄었다는 긍정적인 통계도 나왔다. 프랑스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동시에 대기오염까지 줄이기 위해 자전거 타기를 적극 권하고 있다.

대중교통 대신 자전거

프랑스 정부가 자전거 이용 촉진 정책을 시작한 것은 이미 꽤 오래됐다.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2017년부터 파리 시내 자전거 전용 차선을 정비했다. 자동차 도로를 줄임으로써 교통량도 줄어 대중교통이나 자전거 등 다른 교통수단으로의 전환이 촉진될 것이라는 계산이 뒷받침됐다. 파리시는 기존 자전거 전용차선 이외 임시 차선을 모두 50㎞ 늘리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파리시 인근 지역 차선까지 합하면 100㎞가 넘는다. 파리에서 가장 교통량이 많은 동쪽과 서쪽 지역을 잇는 리볼리 거리에는 버스, 택시, 긴급 차량 이외 일반차량 통행을 금지했다.

프랑스 파리 도심에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사진=파리컨벤션관광국

전기자전거 50% 보조금

프랑스 정부는 올 초 자전거 이용 촉진을 위한 예산으로 2000만유로(약 280억원)를 배정했는데, 지난 5월 이를 6000만유로로 늘렸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출 규제가 완화하면서 자전거 이용을 원하는 사람이 폭발적으로 늘어나서다. 예산은 자전거 도로 설치 이외 자전거 수리비와 전기자전거 구매 보조금 제공 등에 쓰인다. 차고 등에 잠자고 있는 자전거를 수리해 다시 타면 수리비로 50유로(약 7만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미 지난 5월 중순 기준 7만대가량이 수리비 보조를 받았다. 파리 지역에 사는 성인이 전기자전거를 사면 가격의 50%에 해당하는 500~6000유로의 혜택도 제공된다. 간단한 자전거 수리 방법을 배울 수 있는 교육 과정도 보조금 지원 대상이다.

(참조 : 프랑스 파리 자전거 여행 정보)

영국으로 확대

프랑스의 자전거 우대 정책은 다른 유럽 국가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네덜란드나 덴마크 등 기존 자전거 정책이 뿌리내린 나라뿐만 아니라 영국이나 독일 등에서도 자전거 이용을 촉진하는 정책이 줄을 잇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정부는 지난달 28일 20억파운드(약 3조1000억원)에 이르는 거대한 규모의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내놨다. 내용은 프랑스와 거의 비슷하다. 자전거도로를 대거 확충하고 전기자전거 구매 보조, 저전거 교육 및 수리 지원 확대 등을 포함한다. 인프라와 공급을 늘려 자전거가 기존 교통 시스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많이 올리겠다는 전략이다.

영국 정부 자전거 정책 자료 /사진=gov.uk
제이슨 tesla@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jason/
제이슨입니다. 그동안 전기차와 전기자전거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산업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꼼꼼히 지켜보겠습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영국, 전기차 전용 녹색번호판 도입

영국 정부가 올가을부터 전기차 등 친환경자동차 전용 번호판을 도입한다. 앞번호판은 흰색 바탕으로, 번호 앞쪽에...

‘메이드 인 아프리카’ 전기차가 온다

우간다 첫 전기차 회사 설립키이라, 전기버스 생산 시도중국 배터리·기술자 지원했지만중국산 전기버스와 경쟁해야케냐·남아공 등도 전동화...

‘전기트럭’ 업체 리비안, 3조원 추가 유치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리비안(Rivian)이 25억달러(약 3조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세계 첫 전기 픽업트럭 양산을 위한...

세계 최초 ‘수소 호텔’, 일본에 있었다

2018년 6월 일본에서 '수소 호텔'이 운영을 시작했다.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