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일요일, 12월 5, 2021

CATL, 니켈·코발트 뺀 배터리 만들까

  •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사 새로운 도전
  • 니켈, 코발트 사용 않는 제품 개발 중
  • 원재료 가격 급등, 비용 절감 필요성
  • CATL 배터리 탑재 차 잇단 화재
  • 안전한 제품 만들어야 하는 숙제도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 CATL(Contemporary Amperex Technology)이 새로운 형태의 배터리를 개발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기존 제품과 달리 니켈과 코발트를 쓰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중국에서 CATL 배터리를 사용한 전기차가 잇달아 화재사고를 낸 것과도 관련이 있어 보인다. 배터리 안전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최근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등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는 CATL 고위급 임원이 “니켈 혹은 코발트를 쓰지 않는 새로운 종류의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 중”이라고 발언했다. 니켈과 코발트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핵심 원료다. 일본의 파나소닉, 한국의 LG화학 등 세계적인 배터리 업체가 모두 사용하고 있다. CATL이 이를 쓰지 않는 배터리를 만들면 세계 선두 업체로 도약하게 된다.

‘현존하는 전기차 배터리는 크게 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 배터리,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등 3가지 정도로 나뉜다‘.

중국 CATL 배터리 /사진=CATL

CATL이 새로운 배터리 개발에 나선 가장 큰 이유는 ‘비용’ 때문이다. 전기차 시대가 오면서 배터리 수요는 말 그대로 폭증했는데, 원재료 공급이 따라오지 못하면서 가격이 급등했다. 원재료 가격 상승은 배터리를 거쳐 전기차까지 영향을 주고 있다. 정부 보조금 없이는 전기차를 쉽사리 살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광산업체가 니켈을 더 많이 생산해야 한다”며 “비싼 배터리 값이 테슬라 성장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할 정도다.

CATL은 배터리 안전성을 높여야 하는 과제도 안고 있다. 이달 들어 중국 전기차 제조사 샤오펑 모터스(Xpeng Motors)와 리 오토(Li Auto) 차량에서 잇달아 화재사고가 발생했는데, 초기 조사에서 배터리팩이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됐다. 차량 아랫부분에 놓인 배터리팩이 충격을 받으면서 화재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샤오펑과 리 오토 차량에 탑재된 배터리는 CATL의 NCM 811 제품으로 니켈과 코발트, 망간이 각각 8대1대1의 비율로 사용됐다.

트위터에 올라온 샤오펑 화재 현장
이화 sunny@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sunny/
지구를 깨끗히하는 친환경 차를 주목니다. 세계 최고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전기차 시장을 자세히 분석해보려 합니다. 많은 응원과 지지 부탁합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참가비는 ‘안 입는 옷'”…특별한 업사이클 전시회 열린다

청년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담긴 환경 보호 솔루션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이달 30일...

“전기차 보급 늘리려면 ‘배터리 교환’ 검토 필요”

현재 충전 속도와 충전 시설 수가 전기자동차 보급의 주요 장벽이 되고 있다. 주행거리 연장을...

‘수소차’ 니콜라, ‘전기차’ 테슬라와 비교해야 할까

니콜라 나스닥 상장 뒤 주가 급등테슬라로 쏠리던 미래차 관심 분산연료전지 상용차 주력, 테슬라 달라CNH·보쉬·한화...

현대차 투싼 PHEV, 독일 3대 자동차 전문매체 비교평가 ‘1위’

현대자동차 투싼 PHEV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매체에서 실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비교평가’에서 유럽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