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일요일, 10월 17, 2021

테슬라가 배터리까지 넘보는 이유

  1. 도요타+폭스바겐+GM < 테슬라
  2. 테슬라의 배터리 제조 선언에 업계 긴장
  3. 전기차 시대 본격화에 배터리 수요 달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2020년 50만대에 조금 못 미치는 자동차를 생산했다. 생산량만 놓고 보면 세계 자동차 업계의 끄트막에 놓인 작은 회사다. 하지만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보면 얘기가 180도 달라진다. 2021년 1월 1일 현재 테슬라 시가총액은 약 6689억달러(약 7278조원)다. 일본의 도요타, 독일의 폭스바겐, 중국의 BYD, 미국의 제너럴모터스의 시총을 모두 더해도 테슬라보다 적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걸까?

테슬라가 100년 이상 지속해온 기존 자동차 산업을 뿌리부터 바꾸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을 넘어 중국 상하이에 공장을 지어 전기차 판매를 늘리고 있으며, 2021년부터는 유럽의 거점인 독일에 건설 중인 공장이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스탠다드 앤드 푸어스 500 지수 종목으로 편입되면서 개인과 기관 자금이 테슬라 주식으로 몰리고 있다.

테슬라는 현재 단순히 자동차를 판매하는 것 이외에도 탄소배출권으로 상당한 매출을 올리고 있다. 탄소 배출권이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업체들에 매년 배출할 수 있는 할당량을 부여하고 남거나 부족한 배출량은 사고팔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말한다. 전기차를 생산하는 테슬라는 탄소 배출권이 남아 이를 다른 전기차 업체에 판매하는데 규모가 1조6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제조까지 넘봐

테슬라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이 배터리 영역에도 진출했다. 지난해 9월 열린 ‘배터리 데이(Battery Day)’ 행사에서 신형 리튬이온 배터리를 자체 개발, 생산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테슬라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납품하던 LG화학이나 파나소닉, CATL에게는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파나소식과 미국에서 거대한 배터리 생산 공장을 운영하는 테슬라가 배터리 자체 개발을 추진하는 이유는 그만큼 수요가 많아서다. 세계 각국 주요 자동차 업체가 본격적으로 전기차를 출시하기 시작하면서 배터리 조달에 비상이 걸렸다. 다른 회사와도 협력하는 기존 배터리 제조사만 믿고 있기에는 불안한 상황이 된 것이다.

현재 차량용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은 킬로와트시(kWh)당 100~200달러 수준. 애초 업계에서는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발전과 대량 생산으로 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수요가 너무 빨리 늘어나면서 오히려 가격이 오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독일 폭스바겐그룹도 유럽에서 LG화학, 삼성SDI, CATL 등과 제휴하고 있지만 최근 스웨덴 배터리 스타트업 노스볼트에도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테슬라와 마찬가지로 전기차 공급을 위해 안정적인 배터리 조달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2020년 9월에 열린 테슬라 ‘배터리 데이’ 행사. 테슬라는 이때 차세대 배터리 개발 계획을 공개했다.

싸고 성능 좋은 테슬라 배터리

테슬라는 기존 배터리 업체 제품을 뛰어넘는 최고 성능의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할 계획이다. 2022년에 배터리 생산 능력을 연간 100GWh로 늘리고, 2030년에는 3TWh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배터리 팩 용량당 비용도 지금보다 절반 이상 낮출 계획이다. 더 싸면서도 성능 좋은 배터리를 대량으로 생산하겠다는 것이다.

테슬라는 자체 개발한 배터리를 탑재한 2만5000달러(2720만원0 수준의 전기차를 늦어도 2023년에는 출시할 계획이다. 배터리와 전기차 생산 시설이 계획대로 확충되면 테슬라의 전기차 생산 능력은 2030년 연간 2000만대로 늘어난다.

테슬라가 밝힌 차세대 배터리는 용량은 커지지만, 발열량은 줄어든다. 기존 배터리 셀보다 5~6배의 출력을 낼 수 있어 항속거리도 16%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배터리 셀 자체를 차대 구조로 사용할 예정인데, 이렇게 하면 배터리 팩 무게가 대폭 줄어든다. 항공기 연료탱크가 그대로 날개로 사용되는 것과 비슷하다.

테슬라는 배터리 개발 계획이 성공하면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지금보다 30% 이상 저렴한 kWh당 70달러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최고의 전기차 업체로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공격적인 전력인 셈이다.

제이슨 tesla@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jason/
제이슨입니다. 그동안 전기차와 전기자전거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산업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꼼꼼히 지켜보겠습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애플카 최신 정보 정리! 누가 만들까?

애플카 2024년 발매?누가 만들까?애플차는 어떤차?애플의 움직임은? 아이폰으로 세상을 바꾼 기업 애플이 전기차를 만든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유럽, 中 제치고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 된다

유럽의 2020년 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판매가 133만대에 달했다. 세계 최대 친환경차 시장이라는 중국보다 3만대 적은 수준이다.유럽의...

19년 만에 주가 1만엔…전기차로 부활한 소니

1. 한때 세계를 호령하던 전자업체 일본의 소니. 그러나 삼성전자 등에 밀리며 몰락의 길을 걸었다....

폐차된 에어백·안전벨트로 가방 만드는 AIRPAQ

1. 독일의 업사이클 스타트업 에어팩(AIRPAQ)은 폐차된 자동차에서 나온 에어백과 안전벨트로 가방을 만든다. 2. 에어백 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