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일요일, 12월 5, 2021

기아-휴맥스, 전기차·모빌리티 사업 맞손

기아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휴맥스 모빌리티가 전동화와 모빌리티 사업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휴맥스 모빌리티는 비디오, 네트워크 게이트웨이 분야의 선두 회사인 휴맥스의 모빌리티 전문 자회사다. 또한 주차 및 주차 서비스 거점을 운영하는 ‘하이파킹’, B2B 특화 카셰어링 플랫폼을 서비스하는 ‘카플랫 비즈’, 전기차 충전 인프라 솔루션을 제공하는 ‘휴맥스 EV’, 주차 관제 시스템 전문기업 ‘휴맥스 팍스’ 등 주요 모빌리티 요소 기술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제공 중인 국내 대표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기아와 휴맥스 모빌리티는 △전동화 전환 공동 대응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MaaS) 영역 확장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확대 등 3가지 방향성 아래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전기차 구매, 전기차 서비스 기획 및 운영,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관련 제휴 등 전기차 중심 협업을 통해 전동화 시대 전환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기아는 전기차 멤버십(기아 EV 멤버스)와 구독형 렌터카(기아 플렉스)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 및 주차,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연계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 멤버십으로 세차·간단 정비 및 검사 등을 제공하는 비대면 차량 관리 서비스, 데이터 기반 맞춤형 보험 등 더욱더 혁신적인 고객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협업도 추진한다.

이 밖에도 기아와 휴맥스 모빌리티는 중장기 신사업 역량과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면에서 협업을 지속하기로 했다.

기아 판매사업부장 이한응 전무는 “휴맥스 모빌리티와의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국내 시장 최고 모빌리티, 전동화 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아는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휴맥스 모빌리티 오영현 공동대표는 “국내 모빌리티 선도 기업 기아와 제휴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기아 고객들에게 휴맥스 모빌리티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 데이터 기반의 획기적인 모빌리티 사업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이슨 tesla@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jason/
제이슨입니다. 그동안 전기차와 전기자전거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산업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꼼꼼히 지켜보겠습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재규어 7월 전기차 2종 필리핀 출시

영국 자동차 회사 재규어랜드로버가 다음 달 7일 필리핀에서 전기차 2종을 출시한다. 필리핀 내 재규어...

‘인도 참사’ LG화학, 글로벌 안전 표준 수립

LG화학이 사업장 안전을 위한 '글로벌 표준'을 수립했다. 세계 모든 사업장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기준이다. 지난...

대만 폭스콘, 세계 최대 전기차 위탁생산 꿈꾼다

애플 아이폰 조립생산 업체로 유명한 대만 폭스콘(Foxconn·훙하이)이 전기차 시장에 진출한다. 세계 최대 전자기기 생산업체인...

기아차 ‘찾아가는 EV 충전 서비스’ 추진

기아차,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 추진카셰어링 '딜카' 니로·쏘울 EV 고객봉고 EV 개조, 재사용 배터리 싣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