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일요일, 12월 5, 2021

현대차, 어린이 통학용 ‘스타리아 킨더’ 출시

현대자동차가 7(일) 어린이 전용 통학 차량 스타리아 ‘킨더(Kinder)’를 출시했다. 스타리아 LPi 3.5 투어러 모던 기반의 11인승과 15인승 두 가지 트림으로,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 또는 학원을 오갈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안전 사양을 적용했다.

주요 탑승객인 어린이를 고려해 △11인승은 어린이 신체 조건에 맞게 안전벨트를 체결할 수 있도록 ‘안전벨트 높이 조절 장치’를 기본 적용했다. △15인승은 전 좌석을 어린이 전용 시트로 개조해 3점식 높이 조절 가능 안전벨트와 안전벨트 착용 확인 시스템(시트 착석 확인 기능 포함)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능형 안전 기술인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등을 비롯해, 후방보행자 안전 법규를 위한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후방모니터도 기본 적용했다.

특히 어린이 승·하차 여부를 주변 차량에 알릴 수 있도록 경광등을 장착함으로써, 승차부터 하차까지 매 순간 어린이들의 안전을 고려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맞춰 노후 경유차 전환사업을 지원하고자 공해가 적은 LPG 모델이 우선 출시됐다.

현재 LPG 어린이 통학 차량을 신차로 구매할 경우,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어린이 통학 차량 LPG차 전환지원 사업’을 통한 신차 구입 보조금으로 대당 7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 기간: 2021년 1월~소진 시까지, 지자체별 상이)

여기에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시 받게 되는 지원금을 더하면 최대 1300만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스타리아 킨더의 가격은 11인승이 3478만원, 15인승이 3741만원이며 보조금 혜택 적용 시 20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현대차는 “스타리아 킨더가 철저한 안전 시험을 통과한 특장 부품과 지능형 안전 기술을 적용해 최고 수준의 안전 성능을 구현했다”며 “믿고 태울 수 있는 통학 차량으로 킨더와 함께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희승 electric@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mykim/
안녕하세요. '전기(?)'를 사랑하는 채희승입니다. 지구 환경을 지키는 멋진 친환경차 관련 유익하고 재밌는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겠습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전기차 배터리 패권 전쟁의 시작

메리 바라 GM 회장은 CES 2021 기조연설에서 앞으로 5년간 전기차 30종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스위스가 현대차 수소트럭 수입한 이유

스위스, 5년 내 수소트럭 1600대 수입 계획이를 통해 연간 10만t 탄소 배출 감축 기대스위스...

아우디, 2024년 전기차 ‘A9 E-TRON’ 출시 전망

독일 고급 차 브랜드 아우디가 전기차 출시 준비에 한창이다. 내연기관차 시장을 지키면서도 테슬라 등...

애플카 최신 정보 정리! 누가 만들까?

애플카 2024년 발매?누가 만들까?애플차는 어떤차?애플의 움직임은? 아이폰으로 세상을 바꾼 기업 애플이 전기차를 만든다는 소식이 전해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