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일요일, 12월 5, 2021

현대차 “어린이 통학 안전 우리가 지킨다”

현대자동차가 전국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학생들의 통학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H-스쿨케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H-스쿨케어 캠페인’은 현대차의 서비스 인프라를 활용해 어린이들의 통학 이동수단을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며 ‘통학차량 케어 서비스’와 ‘H-스페셜 무브먼트 프로젝트’ 2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통학차량 케어 서비스’는 학교에서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사용 중인 △스타리아 △스타렉스 △카운티 △에어로타운/그린시티 등 현대 차종에 대한 무상 방문 점검 및 진단을 내용으로 한다.

이 서비스는 통학 안전과 직결되는 전자시스템 고장, 엔진룸 상태 및 기능, 타이어 공기압 등에 대한 점검은 물론 와이퍼 블레이드, 워셔액, 냉각수, 오일 등 주요 소모품의 무상 교환도 포함한다.

특히 현대차는 여전히 존재하는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통학 차량 실내 공기 항균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교육부와 함께 서비스 희망학교 접수를 완료했으며, 선착순 1500개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대상으로 오는 12월 31일까지 순차적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다.

‘H-스페셜 무브먼트 프로젝트’는 서울 시내 특수학교의 통학차량 및 전동휠체어 구입을 위한 기부금 후원으로 이동권이 취약한 아동들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보유 차량의 내구연한, 차량 운영 상황 등 소정의 심사기준을 통해 사전 선정된 △나래학교 △밀알학교 △다니엘학교 3개교는 현대차가 기부한 1억5000만원으로 필요에 맞게 개조한 장애인 전용 통학차량(스타리아)을 구입하게 된다. 각 학교는 전동휠체어 또는 일반 휠체어도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소재 밀알학교에서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 최희복 상무, 남강희 현자지부 정비위원회 의장, 김정선 나래학교장, 최병우 밀알학교장, 이성만 다니엘학교감, 이정민 효창복지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리아 통학차량 및 휠체어 구입 지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현대차는 우리 사회가 일상으로 복귀를 앞두고 등교 수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지금은 어느 때 보다 어린이들의 안전한 이동수단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H-스쿨케어 캠페인을 연례화하는 등 더 많은 아동들의 통학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화 sunny@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sunny/
지구를 깨끗히하는 친환경 차를 주목니다. 세계 최고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전기차 시장을 자세히 분석해보려 합니다. 많은 응원과 지지 부탁합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테슬라, 미국 제2공장 텍사스 오스틴으로…’사이버트럭’ 생산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미국 내 제2공장 위치를 결정했다. 텍사스주 오스틴 근교다. 최종 후보에...

슈나이더 일렉트릭 익산공장 온라인투어 진행

에너지 관리와 자동화 분야 기업인 슈나이더 일렉트릭 한국지사가 다음 달 2일 오후 2시 온라인을...

성동청소년센터 “성동형 툰베리 키운다”

성동청소년센터는 성동구, 한양대학교 사회혁신센터와 협력해 관내 지역 청소년들에게 SDGs 교육과 디자인씽킹을 통한 지역 및...

영국, 전기차 전용 녹색번호판 도입

영국 정부가 올가을부터 전기차 등 친환경자동차 전용 번호판을 도입한다. 앞번호판은 흰색 바탕으로, 번호 앞쪽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