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일요일, 12월 5, 2021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 포니AI, 中 베이징서 테스트 허가 획득

실리콘 밸리에 본사를 둔 선도적 자율 주행 기업 포니에이아이(Pony.ai)가 중국 수도 베이징의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고 지난 15일 발표했다.

포니에이아이는 베이징시로부터 의미 있는 허가를 받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업 2곳 가운데 하나로 베이징의 허가를 받기에 앞서 2021년 7월 베이징 고속도로의 특정 구간에서 테스트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아 해당 허가를 받은 최초의 그룹 가운데 하나가 됐다.

포니에이아이는 현재 약 20㎢에 이르는 베이징의 자율주행 차량용 시범 구역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승인을 받았다. 이 구역은 주요 지하철역과 주거 지역, 기술 단지 등을 포함해 가장 까다로운 도로 조건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다.

닝 장(Ning Zhang) 포니에이아이 베이징 R&D 센터 책임자 겸 부사장은 “포니에이아이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상 운전자(Virtual Driver)’를 순조롭게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앞으로 대량 보급을 위한 길을 열어가고 있다”며 “자율주행 시험 허가를 받은 것은 포니에이아이가 자율주행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확실한 증거”라고 말했다.

이번 자율주행 시험을 통해 포니에이아이는 상용화 및 대량 보급을 위한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 6월 캘리포니아와 중국 광저우에서 자율주행 테스트 허가를 받은 포니에이아이는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모빌리티 시장 두 곳의 일반 도로에 완전 자율주행 차량을 도입한 최초의 회사로 세 번째 글로벌 자율주행 도시에 진입하고 있다.

이화 sunny@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sunny/
지구를 깨끗히하는 친환경 차를 주목니다. 세계 최고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전기차 시장을 자세히 분석해보려 합니다. 많은 응원과 지지 부탁합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전기차 배터리에 꼭 필요한 재료 ‘코발트’, 석유보다 빨리 고갈될 위험

전기차 배터리 등에 쓰이는 코발트취급 어렵고, 독성 있어 '괴물'로 불려아동노동착취 등 분쟁 광물로도 꼽혀LG화학·CATL,...

1900년 미국 자동차의 38%가 전기차였다

전기차 1800년대 중반 이미 개발1900년대 초반 전기차 비중 높아자동차왕 포드·발명왕 에디슨 협력함께 전기차 개발할...

인피니언-현대차, 모빌리티 스타트업 지원 MOU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서 인피니언은...

모든 주민이 전기차를 ‘공짜’로 타는 마을

르노, 프랑스 시골 마을서 실증 실험모든 주민에 3년간 '조에' 무상 대여대신 사용자 경험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