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토요일, 12월 4, 2021

“10년 뒤 친환경 수소 생산비 지금의 절반”

  • 2030년 친환경 수소 생산비 50% 감소
  • 한국 세계 5위 수소시장, 수요 444만t
  • 수요의 86% 정유공장서 나오는 수소
  • 탄소 배출 줄이려면 친환경 수소 늘려야

천연자원 분야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인 우드 맥킨지(Wood Mackenzie)가 2030년까지 친환경 수소의 현지 생산 비용이 최대 절반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20일 밝혔다. 우드 맥킨지의 리서치 디렉터인 프라카쉬 샤르마는 “오늘날 친환경 수소의 가장 큰 과제는 수소가 화석연료보다 2~4배 비싸다는 것”이라며 “2030년까지 이러한 비용 문제는 점차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이어 “탄소 배출 제로(0) 무공해 정책과 재생에너지 비용의 하락 그리고 수전해 설비 생산 산업의 활성화 및 효율성 향상 등으로 앞으로 10년 뒤 친환경 수소 생산비가 지금보다 최대 50%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규모의 비용 절감을 위해서는 메가와트 시간당 30달러 이하의 재생 전기요금과 대형 수전해 구축, 높은 부하 시간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친환경 수소 가격 하락은 한국의 수소 경제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는 2050년까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는 2022년까지 수소 전기를 사용하는 3개의 도시 계획과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FCV, Fuel Cell Vehicle) 보급 가속화 등이 포함돼 있다.

/사진=우드 맥킨지

한국 수소 수요 대부분 정유공장서 생산

현재 세계 5위의 수소 시장인 한국은 2020년 수소 수요가 444만t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수요의 86%가량이 정유공장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정유산업의 탈황화 전략으로 수소의 주요 적용 분야가 되었기 때문이다. 정유공장에서는 대기질 문제로 인해 가솔린과 디젤에서 황과 다른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 수소를 사용한다. 수소 공급은 화석연료를 사용하여 현지에서 직접 생산되며 상당히 많은 탄소가 배출된다.

한국은 여러 산업 분야를 비롯해 난방 및 모빌리티 분야에 수소 사용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의 경우 생산량(수출 포함)을 현재 2000대 미만에서 2022년까지 81만대, 2040년까지 620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한국 정부는 수소의 수입은 물론 국내 생산도 계획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모빌리티 분야는 수소 수요가 가장 작은 시장으로 2020년 전 세계 수소 수요의 0.1% 미만을 차지하고 있다. 수소 충전소 네트워크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재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수가 제한적이기 때문에 수소 충전소의 활용률은 매우 낮은 상황이다.

이 부문은 2010년 이후 24배 이상 성장했지만 수요에서는 매우 적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프라카쉬 샤르마는 “한국의 수소경제 장기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수소 인프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양광 발전 자료 /사진=한화큐셀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진전

또한 한국의 태양광, 풍력 에너지도 전력 부문에서 진전을 이루고 있다. 한국은 2030년까지 20% 재생에너지 목표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풍력과 태양열의 전력 비중은 3%에 불과하고 이를 포함한 전체 재생에너지 비중도 7% 수준이다. 전력의 3분의 2는 가스와 석탄으로 공급되고 있다.

알렉스 휘트워스 우드 맥킨지 리서치 디렉터는 “한국은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다른 국가들에 비해 속도가 느리지만 비용이 감소되고 그린뉴딜 정책도 추진되면서 향후 10년 안에 이들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2030년까지 460억달러 이상이 한국의 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되면서 풍력과 태양광의 전력 비중이 13%로 4배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휘트워스는 이어 “바이오매스 및 다른 재생에너지 비중이 6%를 차지하면서 목표한 20%에 근접한 19%를 달성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드 맥킨지의 균등화 발전 비용(LCOE, Levelized Cost of Electricity)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의 새로운 풍력 및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는 이미 가스 전력산업과 경쟁 가도를 달리고 있으며 2025년경에는 가스-석탄 화력과도 직접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알렉스 휘트워스는 “2030년에는 새로운 발전용 태양광 및 육상 풍력은 석탄 화력보다 비용이 20% 더 낮아지고 해상 풍력 및 유틸리티 규모 태양광 모두 가스 화력보다 저렴해질 것”이라며 “낮은 재생에너지 비용은 한국이 최종 사용자의 전력 요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화석연료를 청정 전력으로 대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놀라운 기술 변화는 한국의 전력산업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2030년 이후 한국은 보조금 없는 재생에너지 투자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희승 electric@theplug.co.krhttps://theplug.co.kr/news/author/mykim/
안녕하세요. '전기(?)'를 사랑하는 채희승입니다. 지구 환경을 지키는 멋진 친환경차 관련 유익하고 재밌는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겠습니다.

기사 공유

최신 기사

인기 기사

기사와 비슷한 이슈

“종이컵 한 컵의 물로 세차 지원”

대구광역자활센터와 대구동구지역자활센터가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지역 내 저소득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친환경 출장세차·찾아가는 세탁사업’을 2021년...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54.4도 ‘죽음의 열기’

100년래 관측 사상 최고 온도습도 7% 불과, 살인적인 더위뜨거운 열기 산불 피해 이어져캘리포니아 6명...

올해 클린팩토리 100개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단지 내 클린팩토리 구축 지원 사업이 시작된다. 오염 물질 배출이 많은 제조업 기지를...

도요타·혼다가 만든 움직이는 충전소

도요타가 만든 수소 연료전지 버스수소탱크 19개 탑재, 454kWh 전력혼다의 휴대용 전원 장치 56개 장착정전...